비워진 공간, 채워진 공생

공간을 비워 자연에게

자연에게 벽과 바닥과 같은 인공적인 공간을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자연의 ‘삶의 터전'을 위해 최소한의 것 만을 제공해야 한다. 인공적인 구조물에서 자연과 공생하기보다는, 자연 속에서 자연과 공생하는 파빌리온을 만들고자 한다.

시간이 흐르면서 프레임 속은 점점 자연이 채워 나간다. 프레임 구조는 인동덩굴이 자라날 수 있는 삶의 터전이 된다.

사람이 나무 그늘에서 쉬고 새들이 나뭇가지에 앉고, 벌과 나비가 꽃에 찾아오는 것과 같이 인동덩굴로 가득 찬 한 그루의 나무를 만들고자 한다.
가천대_2차_티저이미지_RGB

학교

가천대학교

팀장

최아영

팀원

김대선 김대현 김솔 김준석 안대웅 이동국 이지헌 장지선

15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다른 작품 보러가기

서울시립대학교 한양대학교 숭실대학교 명지대학교 한양대학교 ERICA 중앙대학교 서울과학기술기대학교 국민대학교 가천대학교 선문대학교 단국대학교 성균관대학교 경희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건국대학교 경기대학교 연세대학교 광운대학교 인천대학교
전체
검색
Generic filters
검색
Generic fil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