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bi-balance

자연과 인간, 모두를 위한 경계

모든 생명에는 저마다 다른 공간적인 요구가 존재함에도 인간은 그동안 스스로의 편리와 이익만을 위한 ‘이기적인 구축’을 행해왔다. 그 결과 수많은 이종(異種)들에 대해 배타적인 환경만을 만들어 왔다. 인간이 여지껏 만든 일방적이고 폭력적인 경계가 아닌 다원적이고 이타적인 경계를 제시하고자 한다. 양면성을 지닌 유닛이 정삼각형 테셀레이션 배치를 기반으로 서로 엮이며 쌓임으로써 인간을 위한 공간을 만드는 동시에 자연을 위한 공간을 만들어낸다. 파라핀 왁스라는 비건축적 재료가 제공하는 물성, 질감, 촉감, 향을 통해 공감각적인 공간경험을 극대화한다. 이 새로운 경계를 통해 주제의식을 상징적으로 제시하여 유저로 하여금 ‘공생’의 의미에 대해서 제고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한양대학교_썸네일이미지

학교

한양대학교

팀장

홍다혜

팀원

고제성 김지은 김태양 박지혜 손승준 윤채림 이재훈 이준우 정건희 정동준 정명선 정영진 최지원 한은채 한혜수

35
Subscribe
Notify of
2 Comments
작성순
업데이트순 추천순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ㄱㄴㄷ
8 달 전

멋져요

jueun
6 달 전

정말 멋있는 작품!

다른 작품 보러가기

서울시립대학교 한양대학교 숭실대학교 명지대학교 한양대학교 ERICA 중앙대학교 서울과학기술기대학교 국민대학교 가천대학교 선문대학교 단국대학교 성균관대학교 경희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건국대학교 경기대학교 연세대학교 광운대학교 인천대학교
전체
검색
Generic filters
검색
Generic fil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