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RD SCAPE

BIRD SCAPE

도시 속엔 다양한 생명들이 각자의 영역을 만들고 적응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보도블럭 사이에 개미들이 집을 만들고, 창틀, 전등 밑에 거미가 집을 만들고, 고양이도 건물들의 틈 사이에 새끼를 낳기도 합니다. 하지만 때론 각자의 삶의 영역이 겹치며 마찰이 생기기도 합니다. 그중 저희가 주목한 마찰은 인간과 새의 마찰입니다. 투명하고 반사되는 건물들의 입면 때문에, 많은 새들이 머리를 부딪혀 죽어가고 있습니다.

이번 저희의 제안은 투명한 건물들을 새로운 레이어로 덮어 새와의 타협점을 찾는 작업입니다. 현재 환경을 파괴의 주범인 플라스틱을 사용하여 환경을 지키는 재료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건물의 입면에 새로운 패턴을 입혀 새들에게 신호를 보내면서 형성되는 새로운 도시경관을 꿈꿉니다.
단국대_최종_티저이미지

학교

단국대학교

팀장

유승원

팀원

강한주 김동욱 김은비 문설빈 박주호 조가연 조성준 조현우 주시현 유지웅 윤예은 이현수 한승우 허현아 홍지수

86
Subscribe
Notify of
1 Comment
작성순
업데이트순 추천순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단국대학교 유지웅
8 달 전

“내가 매료된 이유는 그곳이 근교에 위치한 그저 그런 시시한 작은 마을이었는데도,
동물들은 그런 것에 신경을 쓰지 않았다는 점이었다. 동물들은 조금도 신경쓰지 않는다”
이제는 우리가 가식을 버릴 수 있다고 믿는다. 자연을 진정으로 경험하기 위해 집을 떠나야 하고,
며칠 동안 사람들을 만나지 않은채 지낼 수 있는 장소에서만 자연을 찾을 수 있다는
허세 가득한 생각을 포기할 때이다.
 
Johnson, Nathanael, 「우리가 몰랐던 도시」(2018) 중에서
 
 

Last edited 8 달 전 by 단국대학교 유지웅

다른 작품 보러가기

서울시립대학교 한양대학교 숭실대학교 명지대학교 한양대학교 ERICA 중앙대학교 서울과학기술기대학교 국민대학교 가천대학교 선문대학교 단국대학교 성균관대학교 경희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건국대학교 경기대학교 연세대학교 광운대학교 인천대학교
전체
검색
Generic filters
검색
Generic filters